티스토리 뷰

제목: 삼국시대, 진실과 반전의 역사

최근 몇 년 사이, 한국 고대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는 식민사관, 동북공정, 임나일본부설 등 다양한 형태의 역사 왜곡이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이러한 역사 왜곡에 맞서기 위해서는 올바른 역사 인식을 함양하는 것이 중요하다.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권오영 교수의 저서 『삼국시대, 진실과 반전의 역사』는 한국 고대사의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노력의 산물이다. 저자는 유물과 유적을 통해 기존의 통설을 뒤집는 극적인 순간들을 소개하면서 다이나믹한 한국 고대사로 우리를 안내한다.

삼국시대, 진실과 반전의 역사
삼국시대, 진실과 반전의 역사

이 책은 한국 고대사의 전반적인 흐름을 통해 역사적 진실을 복원할 뿐만 아니라, 발굴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도 흥미진진하게 펼쳐놓는다. 유물과 유적, 고분과 인골을 통해 반전이 거듭되는 역사의 순간들과 세계로 뻗어 나가는 한국사의 역동적인 여정은 '제대로 된 역사'를 알고 싶은 독자들에게 값진 감동을 선물할 것이다.

책의 주요 내용

저자는 이 책에서 다음과 같은 몇 가지 중요한 주제들을 다루고 있다.

임나일본부설의 허구

임나일본부설은 고대 일본이 한반도 남부를 지배했다는 왜곡된 주장이다. 저자는 임나일본부설을 뒷받침할 만한 유물이나 유적은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오히려 최근의 발굴 결과는 한반도 남부가 독자적인 정치 세력권을 형성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다.

하남 위례성의 실체

하남 위례성은 백제의 수도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최근의 발굴 결과는 하남 위례성이 백제의 수도가 아니라고 주장한다. 저자는 하남 위례성이 백제의 중심 도시가 되기 이전에 이미 다른 세력권의 중심 도시였다고 주장한다.

삼국시대의 국제 교류

삼국시대는 중국, 일본, 동남아시아 등과 활발한 교류를 했던 시기였다. 저자는 유물과 유적을 통해 삼국시대의 국제 교류의 실상을 밝혀낸다. 특히, 중국의 영향을 받은 삼국시대의 문화를 조명하면서 삼국시대가 동아시아 문명권의 일원으로 자리매김해 갔다는 사실을 강조한다.

나의 감상

이 책을 읽으면서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은 유물과 유적의 중요성이었다. 저자는 유물과 유적이 역사의 진실을 밝히는 유일한 열쇠라고 주장한다. 문헌 기록은 왜곡되거나 오류가 있을 수 있지만, 유물과 유적은 직접적인 증거이기 때문이다.

저자는 유물과 유적을 통해 기존의 통설을 뒤집는 여러 가지 사례들을 소개한다. 예를 들어, 임나일본부설은 문헌 기록을 근거로 만들어진 주장이지만, 유물과 유적을 통해 그 허구성이 밝혀졌다. 또한, 하남 위례성은 백제의 수도로 알려져 있었지만, 유물과 유적을 통해 그 실체가 달라졌다.

이 책을 통해 나는 한국 고대사의 진실을 새롭게 알게 되었다. 또한, 유물과 유적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되었다. 역사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유물과 유적에 대한 지식이 필수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결론

『삼국시대, 진실과 반전의 역사』는 한국 고대사에 관심 있는 독자라면 반드시 읽어야 할 책이다. 이 책은 유물과 유적을 통해 한국 고대사의 진실을 밝히고, 왜곡된 역사관을 바로잡는 데 기여할 것이다.

저는 최근에 권오영 교수의 『삼국시대, 진실과 반전의 역사』를 읽었다. 이 책은 기존의 삼국시대 역사에 대한 통설을 뒤집는 새로운 연구 결과들을 소개하는 책이다.

책의 첫 번째 장에서는 하남 위례성과 관련된 연구 결과를 소개한다. 기존의 통설에 따르면, 위례성은 백제의 수도였으며, 한강 유역에서 가장 큰 도시였다. 그러나 최근의 발굴 결과에 따르면, 위례성은 백제의 수도가 아니라, 고구려의 지방 요새였으며, 규모도 그리 크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두 번째 장에서는 임나일본부설에 대한 연구 결과를 소개한다. 임나일본부설은 삼국시대 초기에 일본이 한반도 남부에 식민지를 설치했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최근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임나일본부설은 근거가 없는 설로 밝혀졌다.

세 번째 장에서는 삼국시대 수도 유적에 대한 연구 결과를 소개한다. 기존의 통설에 따르면, 고구려의 수도는 평양, 백제의 수도는 부여, 신라의 수도는 경주였다. 그러나 최근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고구려의 수도는 평양뿐만 아니라, 국내성, 졸본, 환도성 등 여러 곳이 있었으며, 백제의 수도는 부여뿐만 아니라, 사비, 공주 등 여러 곳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네 번째 장에서는 삼국시대의 교류에 대한 연구 결과를 소개한다. 기존의 통설에 따르면, 삼국시대는 서로 적대 관계에 있었으며, 교류가 거의 없었다. 그러나 최근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삼국시대에는 활발한 교류가 있었으며, 중국, 일본, 유라시아 대륙 등과도 교류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 책을 읽으면서 나는 삼국시대에 대한 기존의 통설이 얼마나 오류에 가득 차 있는지 알게 되었다. 또한, 최근의 연구 결과들이 삼국시대의 역사를 보다 정확하고 입체적으로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 책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은 임나일본부설에 대한 연구 결과였다. 임나일본부설은 일본의 역사 교과서에도 실릴 만큼 한국과 일본의 역사에 큰 영향을 미친 주장이다. 그러나 최근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임나일본부설은 근거가 없는 설로 밝혀졌다. 이 사실은 한국과 일본의 역사를 바라보는 우리의 시각을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는 중요한 발견이라고 생각한다.

이 책은 삼국시대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꼭 읽어야 할 책이라고 생각한다. 이 책을 통해 삼국시대에 대한 기존의 통설을 뒤집는 새로운 연구 결과들을 접하고, 삼국시대의 역사를 보다 정확하고 입체적으로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질문 및 답변

1. 이 책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은 무엇인가?

이 책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은 임나일본부설에 대한 연구 결과였다. 임나일본부설은 한국과 일본의 역사에 큰 영향을 미친 주장이지만, 최근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근거가 없는 설로 밝혀졌다. 이 사실은 한국과 일본의 역사를 바라보는 우리의 시각을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는 중요한 발견이라고 생각한다.

2. 이 책을 읽고 난 후 삼국시대에 대한 생각은 어떻게 바뀌었나?

이 책을 읽고 난 후 삼국시대에 대한 생각은 크게 바뀌었다. 기존의 통설에 따르면, 삼국시대는 서로 적대 관계에 있었으며, 교류가 거의 없었다. 그러나 이 책을 통해 삼국시대에는 활발한 교류가 있었으며, 중국, 일본, 유라시아 대륙 등과도 교류가 있었던 것으로 알게 되었다. 또한, 삼국시대의 수도 유적에 대한 연구 결과를 통해 삼국시대의 정치 체계와 사회 구조에 대한 이해가 깊어졌다.

3. 이 책을 읽을 것을 추천할 만한 사람은 누구인가?

이 책을 읽을 것을 추천할 만한 사람은 삼국시대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이다. 특히, 한국과 일본의 역사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 책을 통해 새로운 시각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반응형